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도서 상세페이지
 
 
 
 
공지영이 들려주는 성서 속 인물이야기 00 천사
 
분 류 : 아동/청소년
지은이 : 공지영
출간일 : 2009-09-10   총페이지 : 74 쪽
ISBN : 978-89-93824-10-0 [74810]
가 격 : 10,300 원
 
 
도서 구입하기
알라딘
 
 
 
책소개  
 
우리 시대 대표 작가 공지영,
성서를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그려내다



<공지영이 들려주는 성서 속 인물 이야기> 시리즈 1차분(10권) 중 첫 번째 권 《천사》가 출간되었다. 우리 시대 대표 작가이자 탁월한 이야기꾼인 공지영이 어린이를 위해 쓴 이 시리즈는, 하늘과 땅이 만들어지기 전 존재했던 ‘천사’부터 신약의 ‘바오로’까지, 성서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방대한 성서의 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다.
성서는 영원한 베스트셀러이자 고전(古典)이다. 서양 문명사에서 성서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 종교와 사상, 문학, 음악, 미술 등 인류사의 모든 부분에서 모태가 되었고, 지금도 여전히 가장 많이 인용되고 재해석되고 있다. 그뿐인가. 성서는 20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이 가르침을 구하는 대상이자, 위안을 주는 안식처이고, 앞으로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등불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는 성서가 특정 종교의 경전을 넘어서 인류 보편적 가치, 삶의 지혜와 교양을 담은 우리 모두의 책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성서가 우리 역사와 삶에 미치는 이 같은 영향에도 불구하고 성서를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읽은 사람은 많지 않다. 분량이 워낙 방대하기도 하고, 함부로 다루어서는 안 될 신성한 것으로 여겨져왔기 때문일 것이다. 최근에는 그간의 이런 오해와 편견을 깨고 성서를 새롭게 해석하는 작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어린이책의 경우, 우리나라 작가들이 직접 쓰거나 그린 동화나 만화 등이 계속해서 출간되고 있는데, 이로써 어린이들은 보다 쉽게 성서를 접할 수 있게 되었다.
<공지영이 들려주는 성서 속 인물 이야기> 시리즈 역시 이 같은 시도의 하나로, 작가 공지영이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성서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내고 있다.
 
목차  
 
 
편집자글  
 
부모님은 안심하며 골라주고
아이들은 재미있어하며 읽을 ‘성서 속 인물 이야기’

이 시리즈는 ‘작가 공지영’이라는 이름만으로도 부모님에게는 안심하고 고를 수 있는 책이, 아이들에게는 주저 없이 선택할 수 있는 재미있는 이야기책이 될 것이다. 그만큼 작가는 많은 어린이들이 성서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게 공을 들였다.
<시리즈를 시작하며>에서 밝히고 있듯 작가가 이 책을 쓰기로 마음먹은 것은 오래전이다. 엄마가 되어 성서를 다시 읽기 시작하면서, 착하지도 올바르지도 떳떳하지도 않은 인물들과 그들이 펼쳐나가는 교훈적이거나 도덕적이지 않은 이야기에 마치 소설을 보는 것 같은 흥미진진함을 느꼈다. 성서가 보여주는 뜻밖의 세계와 무한한 상상력에 매료된 것이다.
작가는 자신이 읽은 이야기에 살을 붙여서 아이들에게 들려주었고, 아이들은 엄마가 해주는 이야기에 환호하며 더 해달라고 졸랐다. <공지영이 들려주는 성서속 인물 이야기>는 이렇게 해서 세상에 빛을 보게 되었다.
이처럼 작가가 자신의 아이들에게 들려준 이야기를 토대로 하고 있다보니 입말체가 생생하게 살아 있음은 물론, 성서 속 실제 이야기와 허구의 이야기 사이를 오가며 뛰어난 상상의 세계를 펼쳐 보인다. 그 덕분에 어렵고 딱딱한 성서가 아니라 마치 한 권 한 권이 재미있는 동화책을 읽는 것 같은 즐거움을 선사하며, 기독교인인 어린이는 물론 비기독교인인 어린이들도 거부감 없이 성서의 무궁무진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될 것이다. 그리고 성서 속 인물들이 겪는 고난과 인내, 꿈, 실패와 성공, 용기와 사명 등을 통해 세상을 보는 시선이 한층 넓고 깊어질 것이다.



하늘과 땅이 만들어지기 전 존재했던 천사들,
‘천사를 그리는 신부님’에 의해 새롭게 태어나다

《천사》는 <공지영이 들려주는 성서 속 인물 이야기>의 첫 번째 책이자 권수로는 ‘00’이다.
작가는 <시리즈를 시작하며>에서 “성서에 나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제가 읽은 책들과 성서 군데군데 나오는 천사들에 대한 지식을 토대로 상상력을 가미해 만든 이야기라서 00권”으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작가의 말처럼 성서에 등장하는 대천사 루시엘, 미카엘, 가브리엘, 라파엘의 이야기와 가공의 천사들인 하늘나라에서 가장 작은 천사 미니멜, 의사 천사 메디멜, 군인 천사 밀리멜 등의 이야기가 조화를 이루며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그중 하늘나라에서 음악을 담당하던 대천사 루시엘이 교만으로 인해 하느님을 배반하고 악마의 우두머리 루시퍼가 되는 장면은 흥미롭다.
그렇다고 이런 동화 같은 이야기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하느님이 천사들에게 부여한 자유의지가 얼마나 중요하며, 아무리 하찮은 존재라도 귀하지 않은 것이 없고, 하느님의 정의는 결코 힘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 등, 성서가 주는 본래의 메시지를 잃지 않는다.
특히 이 책은 천사를 그리는 신부님으로 유명한 조광호 신부님이 그림 작업에 참여했다. 소설가가 쓰는 재미있는 성서 이야기와, 천사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는 신부님의 그림이 어우러져 한 권의 책이라기보다는 화보집에 가까운 작품이 탄생했다.
1차분 10권을 비롯하여 이후에 출간될 책들도 권마다 각기 다른 화가들이 그림 작업을 하게 될 것이다. 이로써 글을 읽는 재미와 아울러 그림을 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공지영

예리한 통찰력과 속도감 있는 문장으로 현실의 부조리를 파헤치는 작가, 불합리와 모순에 맞서는 당당한 정직성, 동시대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는 뛰어난 감수성으로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은 작품들을 발표해온 작가 공지영. 연세대학교 영문학과 졸업. 1988년 『창작과 비평』 가을호에 단편 구치소 수감 중 탄생된 작품「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그리고, 그들의 아름다운 시작』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고등어』 『착한 여자』 『봉순이 언니』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즐거운 나의 집』이 있고, 소설집 『인간에 대한 예의』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 『별들의 들판』, 산문집 『상처 없는 영혼』 『공지영의 수도원 기행』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 등이 있다. 21세기문학상과 한국 소설문학상, 오영수 문학상, 앰네스티 언론상 특별상, 제10회 가톨릭문학상, 2011년 월간 「문학사상」에 발표한 『맨발로 글목을 돌다』로 제35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봉순이 언니』『착한 여자』를 쓰고, 착한 여자로 살면 결국 이렇게 비참해진다는 생각을 가졌다는 그녀는 7년 간의 공백기를 가지면서 선한 것들이 우리를 살게 한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고 한다. 그리고 그런 확신을 갖고 계속 글을 쓰고 있다는 그녀는 공백기 이후 『별들의 들판』을 내고 나서,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사랑 후에 오는 것들』『즐거운 나의 집』 등 정력적인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에 이르러 그녀는 역사나 지구, 환경, 정치 같은 거대한 것들이 아니라 작고 가볍고 사소한 것들, 이를테면 풀잎이나 감나무, 라디오 프로그램, 반찬, 세금 같은 이야기를 정말 ‘깃털처럼 가볍게’ 쓰고 싶다고 말한다. 하지만 아무리 가벼워져도 공지영의 글은 사회 문제라는 단단한 바닥에 닻을 내린다. 가벼운 이야기, 읽히기 쉬운 이야기를 쓰는 듯해도 우리 사회의 모순과 편견, 불균형에 대한 자각이 느껴진다.

다양한 소재로, 보다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문체로, 보다 가볍게 읽힐 수 있는 작품을 향하면서도 그녀만의 중심이 느껴지기 때문에 그녀의 오랜 독자들은 여전히 그녀에게 주의를 기울이게 된다. 2010년 경향신문에 연재한 ‘공지영의 지리산 행복학교’를 엮어 같은 제목의 책으로 출간했다.

 
언론자료  
 
 
한줄서평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