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도서 상세페이지
 
 
 
 
아가씨 아카입
 
분 류 : 예술/과학
지은이 : 박찬욱
출간일 : 2017-08-10   총페이지 : 452 쪽
ISBN : 9791187928188
가 격 : 43,000 원
 
 
도서 구입하기
 
 
 
책소개  
 
영화 [아가씨]의 모든 것을 담다

『아가씨 아카입』은 박찬욱 감독이 직접 참여하여 만든 공식 메이킹북이다. ‘아카입’은 자료 보관소 혹은 저장소, 기록 보관을 뜻하는 ‘Archive’를 한글로 옮겨 적은 것으로, 보통 ‘아카이브’로 쓰지만 이 책에서는 ‘아가씨’와 운율을 맞추려는 감독의 의도에 따라 ‘아카입’으로 표기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책은 영화 [아가씨]의 전 제작 과정을 담고자 했다. 기획과 각본, 촬영 준비 단계, 촬영, 후반 작업을 총망라했다. 박찬욱 감독과 주연 배우들은 물론, 현장에서 일했던 제작진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았다. 촬영장 곳곳을 담은 현장 사진, 영화의 주요 장면, 세트장 도면, 실제 촬영에 사용했던 소품, 제작진이 촬영 중 활용한 각종 문서, 스토리보드 등을 전부 컬러 시각 자료로 담아 영화 안과 밖의 풍경을 꼼꼼하게 기록했다.

제1부에는 원작소설 『핑거스미스』를 읽고 박찬욱 감독에게 영화화를 제안한 임승용 대표와의 인터뷰, [아가씨] 제작 전반을 조율하고 이끈 윤석찬, 김종대, 정원조, 이유정 프로듀서의 이야기, 김민희 배우론(『씨네21』 정지혜 기자)과 김태리, 하정우, 조진웅 배우 인터뷰(『씨네21』 김혜리 편집위원) 등을 엮었다. 제2부에서는 9명의 디렉터(류성희 미술감독, 송종희 분장감독, 조상경 의상감독, 배일혁 조명감독, 정정훈 촬영감독, 이전형 시각특수효과감독, 조영욱 음악감독, 김석원 사운드디자인감독, 김상범 편집감독)가 [아가씨]의 제작 과정을 직접 이야기한다. 거기에서 제작진의 열정, 촬영장에서 벌어진 에피소드, 감독과 스태프가 서로에 대해 갖고 있는 깊은 신뢰를 엿볼 수 있다. 제3부에는 박찬욱 감독 인터뷰, 시나리오를 공동 집필한 정서경 작가 인터뷰는 물론, 일본어 교육 담당자와 포스터 디자이너, 마케터들의 목소리까지 충실하게 담아냈다. 한 편의 영화가 완성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한지, 『아가씨 아카입』은 고스란히 보여준다.



영화를 바라보는 입체적인 담론

『아가씨 아카입』은 다양한 분야에 속한 전문가의 시선을 통해 영화를 더욱 입체적으로 기록하는 데 힘을 쏟았다. 특히 사랑을 향한 남성적 방식과 여성적 방식을 견주어 사랑의 서사를 훑어 내려간 신형철 문학평론가의 평론, 두 여자 주인공의 서로에 대한 역할에 초점을 맞춰 영화를 바라본 정지혜 기자의 시선, 영화의 시각적 특성에 집중한 조재휘 영화평론가의 이야기,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조감하는 김영진 영화평론가의 박찬욱 감독론, 코우즈키 서재에 놓인 책의 시점을 상상해 [아가씨]를 다시 본 유지원 타이포그래퍼의 외전은 풍성한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하나의 신(Scene)이 만들어지기까지, 그리고 그 신들이 한 편의 영화가 되기까지. 영화가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이 책은 [아가씨]를 좋아하는 독자는 물론 영화를 심도 있게 공부하려는 영화학도, 영화를 업으로 삼고 살아가는 영화인에게도 귀중한 자료로서 기능할 것이다.

기획부터 개봉까지 7년, 숙희 역할 오디션 경쟁률 1:1500, 총 촬영 횟수 68회, 극장판 러닝타임 2시간 24분 44초, 최종 관객수 429만 9951명, 해외 수출 176개국…… [아가씨]를 기억할 만한 객관적 지표들은 수없이 많겠지만, 『아가씨 아카입』은 무엇보다 수년간 오로지 [아가씨]만을 생각하며 달려온 이들의 모든 시간과 마음을 기록하고, 기억하고자 한다. 독자들 역시 영화를 탄생시킨 주역들을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발견하기를 바라며 말이다.
 
목차  
 
 
편집자글  
 
 
저자소개  
 
박찬욱

영화감독. 〈달은... 해가 꾸는 꿈〉으로 데뷔한 그는 〈공동경비구역 JSA〉 〈복수는 나의 것〉 〈친절한 금자씨〉 등의 작품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올드보이〉로 제57회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 〈사이보그지만 괜찮아〉로 제5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알프레트 바우어상, 박찬경과 공동 연출한 단편 〈파란만장〉으로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금곰상, 〈박쥐〉로 제62회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으며, 〈스토커〉를 통해 할리우드에 본격 진출하며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거장이 됐다.
그는 사진에 대해서도 영화 못지않은 애정을 갖고 헌신하고 있다. 대학에 들어가자마자 사진 동아리에 가입해 늘 부지런히 찍었으며 단체전에 참여했다. 영화에 매진하는 동안에도 그 열정은 식지 않아, 〈친절한 금자씨〉 촬영 현장에서 기록한 배우들의 모습을 동명의 책에 싣기도 했으며, 2014년에는 사진작가 김중만과 함께 자선 사진전을 열어 대중과 만났다.
그는 〈아가씨〉를 만들며 틈틈이 삶 ‘가까이’에 있는 인물과 풍경을 카메라에 담고자 했다. 이 책은 바로 그 기록이다.

 
언론자료  
 
 
한줄서평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