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도서 상세페이지
 
 
 
 
낯선 당신 가까이로
 
분 류 : 문학
지은이 : 김기연
출간일 : 2017-08-21   총페이지 : 188 쪽
ISBN : 9791187928195
가 격 : 12,000 원
 
 
도서 구입하기
 
 
 
책소개  
 
삶의 심층부에 화석처럼 각인된
짧고도 강렬한 사랑의 순간들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 남겨진 것들에 대하여

20여 년이 넘는 시간을 카피라이터로 살아온 김기연. 『낯선 당신 가까이로』는 오랜 시간 동안 그가 렌즈 너머에서 수런대는 소리들에 가만히 귀 기울여 모은 글과 사진을 엮어낸 책이다. 「낯선 당신」에서 시작된 이 책은 「당신만이」,「외면」,「못난 위안」 등을 거쳐 「선택」까지 매 페이지마다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짧지만 깊이 있는 글을 나란히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여행과 일상이 교차하는 사진들은 우리가 스쳐 보내는 모든 순간에 사랑이 존재함을 일깨운다. 평범해 보이는 오늘,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의 마음은 어디론가 향하고 있으며 도달하고 있음을 이 책의 사진들은 보여주는 듯하다.
사진을 찍는다는 건 본질적으로 사랑의 행위와 닮아 있다. 무언가에 시선이 머물고, 점점 가까이 다가가 셔터를 누르는 순간, 우리는 순간적으로 그 행위에 담긴 마음을 알아챈다. 그리고 누군가를 떠올리고야 만다. 저자는 “사진마다 생각, 취향, 관심, 사물, 공간, 기억 들이 어른거려 마치 그때마다 낯선 당신 앞에 선 피사체라도 된 듯 묘한 감정들이 교차했다”고 말한다.
이 책은 그에게 다가가려 했던 흔적들을 좇아 누군가에게 마음을 내어준 자리, 텅 빈 자리,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 ‘남겨진 것들’을 고요히 응시한다. 삶의 심층부에 화석처럼 각인된 짧고도 강렬한 사랑의 순간들은 그렇게 다시 되살아난다.



사랑 앞에 한없이 서툰 당신에게

처음 마주한 당신의 눈빛에 이끌리고, 우리가 서로에게 운명지어졌다는 것을 확신케 하는 무수히 많은 우연에 설레어, 무심히 뱉어버린 설익은 고백. 서로에게 스미며 어느새 다정한 호칭으로 부르는 존재가 되고, 이대로 멈춰버렸으면 싶은 순간들을 지나, 조금씩 어긋나는 시선과 깊어질수록 쓸쓸한 날들. 문득 생각나고 후회도 하지만, 결국은 각자의 세계로 수렴되고 마는 것…….
이 책은 사랑하고 있는, 사랑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또한 누구에게나 소중하고 특별하지만, 어쩌면 전혀 다르지 않을 보편적인 ‘사랑의 과정’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사랑도 고된 날이 있지요.
서로에게 지칠 대로 지쳤고
둘만의 우물에서 길어 올릴 것도 바닥나
당신과 나의 우주가 천천히 회전을 멈추려 할 때,
당신과 나는 무엇을 더 할 수 있을까요.
- 본문 중에서

『낯선 당신 가까이로』는 끝내 생소한 존재인, ‘당신’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과 드러내지 못한 몸짓을 기록했다. 사랑 앞에 한없이 서툰 당신에게 이 책을 건넨다. 말하지 못할 사연 하나쯤은 누구에게나 있을 테니.
 
목차  
 
 
편집자글  
 
 
저자소개  
 
김기연

사람 사이를 서성이며 관계를 탐구하는 카피라이터로 글을 쓰고, 디자인을 하고, 사진을 찍는다. 빙글빙글 돌아가는 레코드판처럼 반복되는 일상이지만 그 바쁜 일과 속에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기쁨이 있어 삶은 살아갈 만하다고 믿는다. 지은 책으로 『레코드를 통해 어렴풋이』『삶은, 풍경이라는 거짓말』『단어의 귓속말』이 있다.

 
언론자료  
 
 
한줄서평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