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도서 상세페이지
 
 
 
 
치명적 이유
 
분 류 : 문학
지은이 : 이언 랜킨   옮긴이 : 최필원
출간일 : 2017-08-28   총페이지 : 432 쪽
ISBN : 9791188285105
가 격 : 14,000 원
 
 
도서 구입하기
 
 
 
책소개  
 
스코틀랜드 국민작가이자 유럽 범죄문학의 거장,
이언 랜킨의 초특급 베스트셀러 ‘존 리버스 컬렉션’ 그 여섯 번째 이야기


미스터리의 낡은 공식을 넘어서다
『치명적 이유(원제: MORTAL CAUSES)』 출간

현대의 공포란 그 실체가 모호한 곳에서 엄습한다. 예고 없이 찾아온다. 타격 대상도, 그 목적도 명확하지 않다. 그래서 현대인들은 언제나 공포에 시달린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그야말로 공포가 유동하는 시대다. 그것이 현실로 구현되는 것이 테러다. 이언 랜킨은 『치명적 이유』에서 마치 2017년의 현상을 예언이라도 한 것 같다. 그는 이 책을 통해 테러의 작동방식을 치밀하게 분석하고 접근한다.
이미 국내에 여러 권 소개된 ‘존 리버스 컬렉션’을 통해 이언 랜킨은 고전적인 미스터리의 한계를 뛰어넘어 범죄의 존재론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을 드러낸 바 있다. 그 여섯 번째 작품 『치명적 이유』는 테러를 통해 현대의 범죄가 왜 발생하는지, 그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랜킨은 “범인이 누구인지?”만을 묻는 미스터리의 낡은 도식을 넘어서 ‘크라임 픽션’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로 이 작품, 『치명적 이유』가 증명한다.



서로가 서로를 믿을 수 없는 복마전 같은 현실
“이 거대한 음모의 정체는?”

페스티벌 무드로 달아오른 한여름의 에든버러. 어느 날 잔혹하게 고문을 받고 살해당한 한 남자의 시체가 발견된다. 조사를 위해 리버스 경위는 스코틀랜드 수사반으로 파견되지만, 그를 맞이하는 동료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수사 끝에 피해자의 신원이 악명 높은 조직 보스의 아들로 밝혀지는데, 리버스는 시체의 몸에 남은 흔적에 주목한다. 범인들은 왜 이렇게까지 잔혹한 흔적을 남겼을까? 한편 경찰이 사건의 단서를 찾아 동분서주하는 사이, 잔혹한 살인이 연달아 벌어진다. 관광객들로 꽉 들어 찬 도시에 테러가 예고되고 리버스마저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에게 습격을 당하는데……
과연 이 거대한 음모의 정체는 무엇인가? 경찰도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무법천지의 거리 가르-비에서 리버스는 동료들과 함께 사건의 전말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인가?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복마전 같은 현실, 페이지를 끝까지 넘겨야 알 수 있는 뜻밖의 진실.



대의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이언 랜킨의 철학적 물음

1990년대 초, 이언 랜킨은 스코틀랜드의 파벌주의와 종교 갈등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에든버러 페스티벌을 무대로 펼쳐지는 스릴러를 구상하게 된다. 여섯 번째 리버스 컬렉션인『치명적 이유』는 그 탐구의 결과물이다. 전작들에 비해 어둡고 묵직하지만, 그 어떤 작품보다 깊이를 갖추었을뿐더러 누아르의 향기로 가득하다.
이번 작품에서, 필생의 숙적이라 할 만한 리버스 경위와 악명 높은 조직의 보스 ‘빅 제르’ 캐퍼티의 관계에는 미묘한 변화가 생긴다. 결코 친해지기 어려운 관계이지만 각각 딸과 아들을 둔 아버지로서 두 사람은 서로의 입장을 어느 정도 이해하게 된다. 서로를 향한 증오가 흔들리는 순간, 깊은 곳에서 우정 비슷한 감정이 피어난다. 마치『레 미제라블』의 장발장과 자베르의 관계를 현대식으로 변주한 듯하다.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는 더욱 복잡다단하게 얽혀간다고 하니, 계속 지켜볼 일이다. 「카사블랑카」의 마지막 대사가 떠오른다. “이것이 멋진 우정의 시작일 것 같군.”
『치명적 이유』는 대의(大義)라는 것이 어떻게 인간을 잠식하는지, 어떻게 사람을 잔혹하게 만드는지를 보여주는 수작이다. 세계 여러 곳에서 대의라는 이름의 괴물이 곳곳에서 살육을 일삼는 요즘, 이언 랜킨은 과연 그것이 정당한지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진다. 그 질문은 다분히 철학적이다. 과연 인간이 먼저인가? 대의가 먼저인가?
 
목차  
 
 
편집자글  
 
 
저자소개  
 
이언 랜킨

1960년 스코틀랜드 파이프에서 태어난 이언 랜킨은 1982년 에든버러 대학을 졸업하고 스코틀랜드 문학 박사 학위 취득을 위해 써야 할 3년을 소설 집필에 고스란히 쏟아부었다. 그의 첫 번째 존 리버스 소설인 『매듭과 십자가(Knots & Crosses)』는 1987년에 출간되었다. 존 리버스 컬렉션은 30개 이상 언어로 번역되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이언 랜킨은 호손덴 선임 연구원으로 선출되었고, 챈들러-풀브라이트 상을 수상했다. 그는 2005년에 수상한 다이아몬드 대거를 포함해 영국 추리작가협회의 대거 상을 총 네 차례나 받았으며, 2009년에는 CWA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미국에서는 앤소니 상과 『부활하는 자들(Resurrection Men, 2004)』로 에드거 상을 받았고, 덴마크의 팔레 로젠크란츠 상, 프랑스의 그랑프리 뒤 로망 누아르, 그리고 독일의 도이처 크리미 프라이스도 수상했다. 이언 랜킨은 에이버테이, 세인트 앤드류스, 에든버러, 헐, 그리고 방송 대학에서 명예 학위를 받았다.
그는 BBC 2의 「뉴스나이트 리뷰(Newsnight Review)」에서 토론자로 활동 중이고, 자신의 TV 시리즈인 「이언 랜킨의 사악한 생각들(Ian Rankin's Evil Thoughts)」의 진행을 맡고 있다. 그는 문학적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자신의 고향, 에든버러에서 대영제국 4등 훈장, OBE를 수여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동반자, 그리고 두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에든버러의 주 부지사로 임명되기도 했다.

 
언론자료  
 
 
한줄서평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