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도서 상세페이지
 
 
 
 
바이닐.앨범.커버.아트
 
분 류 : 예술/과학
지은이 : 오브리 파월   옮긴이 : 김경진
출간일 : 2017-12-15   총페이지 : 324 쪽
ISBN : 9791188285235
가 격 : 38,000 원
 
 
도서 구입하기
 
 
 
책소개  
 
앨범 커버의 연금술사, 힙노시스
그들의 위대한 작품세계

시가 총액 세계 1위 기업 애플은 영국 런던의 배터시 화력발전소를 매입해 이를 사옥으로 사용하겠다고 발표했다. 2021년까지 총 13조 3천억 원을 투입, 총 4만 6천㎡에 해당하는 웅장한 건물을 발전소 안에 완공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사실, 이 발전소는 음악 팬들에게도 너무나 잘 알려져 있다. 핑크 플로이드의 명반 《Animals》의 초현실주의적인 커버 디자인의 주요 배경이기 때문이다. 음악 팬이라면, 굴뚝에서 내뿜는 검은 연기 사이로 두둥실 떠 있던 돼지 모양의 풍선을 기억할 것이다. 바로, 그 배경을 이루는 건물을 첨단의 상징 애플이 인수한다는 것이다. 과연 이것은 우리에게 어떠한 메시지를 전달하는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운명적 결합? 애플의 막대한 자본력? 이런 해석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그 배후엔 세월의 벽을 넘어 현재까지 영향력을 과시하는 핑크 플로이드의 존재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5년 해체를 선언한 위대한 록 밴드 핑크 플로이드는, 이렇게 시대와 세대를 초월한 예술 정신으로 다시 조명 받고 있다. 변하지 않는 가치의 탐구, 그 정수가 바로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에 들어 있다.



최고의 디자인 집단 힙노시스,
그 영광의 30년을 집대성하는 카탈로그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 출간

그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 디자인 팀이 바로 최고의 전문가 집단 힙노시스다.『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에는 1967년부터 1984년까지 근 30년 동안 힙노시스가 작업한 373장의 음반 디자인 커버가 수록되어 있다. 그 시절 음악 팬이라면 모를 래야 모를 수가 없는 밴드들이 하나의 책에 오롯이 놓였다. 핑크 플로이드가 있고, 폴 매카트니가 있고, 레드 제플린도 있다.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도 있고 AC/DC도 있으며, 블랙 새버스와 피터 가브리엘도 있다. 클래식 록과 프로그레시브 록을 관통하는 거대한 흐름이 있다. 그 흐름 안에서 커버 디자인과 음악이 함께 머문다. 이 책은 힙노시스가 그 오랜 시간 추구해왔던 목표이자 이상을 보여준다.



치열한 장인 정신이 빚어낸 독보적인 미학
고집스럽게 아름다움을 말하다

음악은 하나의 스토리텔링이다. 특정한 콘셉트를 따를 수도 있고, 일관되지 않은 파편들을 늘어놓을 수도 있다. 어쨌든, 음악은 영화나 책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서사를 일궈낸다. 소리로 청자에게 말을 건넨다. 그 이야기의 성패는 설득력에 있다.
그러한 관점에서, 음반을 처음 집어 들었을 때 만나게 되는 커버 디자인은 사람들에게 음반의 첫 인상을 좌우하고 내용물의 설득력을 강화하는 요소라 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핑크 플로이드의 《Dark Side of the Moon》을 가로지르는 프리즘, 레드 제플린의 《In Through the out Door》의 배경을 이루는 술집 말이다. 우리는 그런 디자인을 보고, 그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 설
 
목차  
 
 
편집자글  
 
 
저자소개  
 
오브리 파월

영국의 앨범 커버 디자이너. 1946년 영국에서 태어난 오브리 파월은 1968년 그래픽 디자이너 스톰 소거슨과 더불어 전설적인 디자인 그룹 ‘힙노시스’를 조직해, 본격적으로 LP 디자인의 세계로 들어섰다. 힙노시스는 1960년대 사이키델릭 유행과 맞물려, 당시 미술, 음악, 영화, 문학 등 전 세계를 선도하던 영국 런던을 선도하는 디자인 그룹으로 발돋움하는 데 성공한다. 이후 핑크 플로이드의 《Dark Side of the Moon》, 레드 제플린의 《Houses of the Holy》, 폴 매카트니 앤 윙스의 《Band on the Run》 등 대작을 선보이며 음악 마니아들을 비롯한 감수성 예민한 젊은 세대들에게 결정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다.
1994년, 파월은 힙노시스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직접 감독했으며, 2014년 발매된 핑크 플로이드의 마지막 정규 앨범 《The Endless River》를 디자인했다. 그가 스톰 소거슨과 함께 이끈 힙노시스는 그래미 어워드에 총 다섯 번이나 후보에 올랐으며, 현재까지도 수많은 디자이너 지망생 및 음악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다. 2017년 힙노시스 일대기를 총결산하는 카탈로그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를 발간했다.

 
언론자료  
 
 
한줄서평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