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도서목록 > 전체도서
 
 
분야별 도서    전체 | 인문 | 문학 | 경제/경영 | 예술/과학 | 아동/청소년 | 실용/여행/취미 |
 
전체도서 목록   
 
 
윤광준의 新생활명품
“좋은 것만 누리기에도 인생은 짧다” 평범한 일상을 특별하게 바꿔주는 생활명품 이야기 명품을 넘어선 진정한 명품, ‘생활명품’을 말하다 2014년 9월부터 인기리에 연재 중인 『중앙SUNDAY』의 대표 칼럼 ‘윤광준의 新생활명품’ 중 45편을 엄선하여 엮은 『윤광준의 新생활명품』을 오픈하우스에서 출간한다. 전작 『윤광준의 생활명품(2008)』으로 이미...
 
쳇 베이커
쳇 베이커는 부드럽고 서정적인 연주와 모성 본능을 자극하는 달콤한 목소리, 잘생긴 외모로 대중의 사랑을 받은 트럼펫 주자이자 보컬리스트이다. ‘My Funny Valentine’으로 잘 알려진 그는 1950년대 웨스트코스트를 중심으로 일기 시작한 ‘쿨 재즈’의 왕자로 불렸다. 쳇 베이커의 음악은 사람들에게 짙은 감동을 선사했지만, 정작 그는 평생 마약중독에서 벗어...
 
히치콕
서스펜스의 거장’ 앨프레드 히치콕의 전기이다. 히치콕은 [현기증], [사이코],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새]와 같은 대표작을 포함해 60여 편 이상의 영화를 연출하며, 혁신적인 영화적 장치와 스토리텔링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영화감독이다. 전기작가이자 영화사학자인 저자 패트릭 맥길리건은 방대하고 치밀한 조사를 바탕으로 히치콕의 삶과 작품세계를 조...
 
아가씨 각본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 각본을 책으로 엮었다.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에 이어 정서경 작가와 박찬욱 감독의 공동 집필로 쓰인 이 각본은, 섬세하고 울림이 있는 대사로 다시 한 번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영화의 디테일한 결을 만들어낸 지시문과 해설을 읽는 재미 또한 남다르다. 이로써 독자는 『아가씨 각본』을 통...
 
나와 당신의 베토벤
국내 최초로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을 집중 조명하는 음악 에세이.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25년간 꿈꿔온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회’ 도전을 눈앞에 두고, 현악사중주에 얽힌 그의 음악 인생을 이야기한다. 용재 오닐이 베토벤 현악사중주에 얽힌 자신의 일화를 풀어가는 것을 한 축으로, 음악평론가 노승림이 현악사중주를 중심으로 베토벤의 생애...
 
아가씨 가까이
영화감독 박찬욱의 첫 번째 단독 사진집. 영화 〈아가씨〉를 연출하는 동안 직접 찍은 사진을 모았다. 사진에 대해 영화 못지않은 애정을 갖고 헌신해온 박찬욱이 〈아가씨〉 가까이에서 정찰하고 매복하여 기다려 찍은 인물과 풍경을 담은 것이다. 사진에는 감독의 해설을 더해, 그의 시선이 가 닿는 시공간을 꼼꼼하게 기록했다. 이로써 독자는 ‘사진작가’ 박찬...
 
나만의 반 고흐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이 유일하게 승인한 공식 컬러링북!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 고흐의 작품 30점 수록 컬러링 마니아를 위한 클래스가 다른 컬러링북 지금까지 숱한 컬러링북이 ‘힐링’이란 이름을 달고 세상에 나왔다. 이미 밑그림은 그려져 있고 마음에 드는 색깔을 골라 칠하다 보면 어느덧 잡념은 없어지고 눈앞에는 알록달록 예쁜 그림이 ...
 
당신과 하루키와 음악
“책과 음악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두 개의 열쇠였다” _무라카미 하루키 각기 다른 네 명의 저자가 펼쳐 보이는 나와 하루키와 음악 이야기 한국에서 무라카미 하루키는 대표적인 그의 소설 《노르웨이의 숲(상실의 시대)》으로 대변되는 작가지만, 음악을 듣고 좋아하는 사람에게 그는 ‘작가’라는 칭호보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애호가...
 
나, 찰스 사치, 아트홀릭
현대미술의 아이콘, 우리 시대의 가장 독보적인 아트 컬렉터 찰스 사치와의 예술에 관한 흥미진진한 대화 예술품 쇼핑 중독자 찰스 사치의 최초 인터뷰집 ‘사치’라는 평범하지 않은 이름을 가진 인물. 이름 못지않게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가히 거물급의 한 사내가 여기 있다. ‘찰스 사치.’ 광고로 이름을 떨치기 시작해 매우 빠른 속도로 자신의 광...
 
미술이 온다
일상에서 만나는 열린 미술관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에 미술에게서 멀어진 사람들을 위해 미술관이 우리를 찾아오기 시작했다. 서울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은 ‘전시장을 나온 미술, 예술이 넘치는 거리’라는 슬로건과 함께, 대중들이 좀 더 간편하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퇴근길 지하철 역사 안에서, 내 아이가...
이전 1 2 3 다음